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출석체크하고 매일 500원 적립!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추가하고 10%쿠폰 받으러가기
신규회원 가입 즉시 5,000원 쿠폰 지급!
나의 첫 메이커 바지
2007년에 구매한 리바이스 청바지.

가난했지만 말은 항상 잘 들었던 저는 중학교 때까지만 해도 어머니가 사다주시던 옷만 입고 다녔습니다. 그러다가 고등학교에 입학하니까 거의 모든 친구들이 저마다 브랜드 옷을 입고 있었지요. 노스페이스, 나이키, 아디다스, 푸마 등 저는 전혀 알지 못했던 메이커 옷을 뽐내는게 여간 부럽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어머니에게 나도 메이커 옷을 사달라고, 친구들은 다 있는데 나만 없다고 떼를 썼습니다. 결국 그렇게 처음 장만한 브랜드 바지인 리바이스 501은 13년이 지난 지금은 다 낡고 헤졌지만, 그때의 기억을 고이 간직하고 있습니다. 그때는 이게 뭐라고 그렇게 좋을 수가 없었던지, 이제는 추억으로 남았네요.
좋은 이벤트덕분에 오랜만에 옷장 속의 바지를 꺼내보며 추억에 잠겨봤습니다. 감사합니다.


게시판 상세



2007년에 구매한 리바이스 청바지.

가난했지만 말은 항상 잘 들었던 저는 중학교 때까지만 해도 어머니가 사다주시던 옷만 입고 다녔습니다. 그러다가 고등학교에 입학하니까 거의 모든 친구들이 저마다 브랜드 옷을 입고 있었지요. 노스페이스, 나이키, 아디다스, 푸마 등 저는 전혀 알지 못했던 메이커 옷을 뽐내는게 여간 부럽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어머니에게 나도 메이커 옷을 사달라고, 친구들은 다 있는데 나만 없다고 떼를 썼습니다. 결국 그렇게 처음 장만한 브랜드 바지인 리바이스 501은 13년이 지난 지금은 다 낡고 헤졌지만, 그때의 기억을 고이 간직하고 있습니다. 그때는 이게 뭐라고 그렇게 좋을 수가 없었던지, 이제는 추억으로 남았네요.
좋은 이벤트덕분에 오랜만에 옷장 속의 바지를 꺼내보며 추억에 잠겨봤습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수정 답변
  • 9**** 2020-04-14 21:19:19 0점
    수정 삭제 댓글
    스팸글 송하람 / song4haram / 12년
스팸신고 스팸해제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